공유

분쟁 광물 정책

분쟁 광물 정책

콩고민주공화국 또는 그 인접국가의 특정 지역에서 채굴되는 분쟁광물(구체적으로 탄탈륨, 주석, 텅스텐 및 금)의 무역이 해당 지역의 내전, 인권유린, 사회적 문제 및 환경 파괴에 이용된다는 우려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2010년 7월 미국은 도드-프랭크 금융규제개혁법안을 제정하였으며 이에 따라 미국 주식시장에 상장된 모든 기업과 그 공급 기업은 자사의 제품에 사용하는 탄탈륨, 주석, 텅스텐 및 금의 출처와 공급선을 공개해야 합니다.

DTS는 분쟁광물의 출처가 분쟁과 무관하지 않다면, 콩고민주공화국 또는 그 인접국가에서 채굴된 분쟁광물의 사용을 회피하는 정책을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DTS는 공급망에서 해당 광물을 사용하는 자사의 모든 공급 회사가 출처와 공급선의 신고서를 당사에 제출하는 절차를 마련했습니다. 추가적으로

공급 회사는 분쟁과 무관한 출처에서 원자재를 확보하며 사회적 책임의 의무를 다하는 공급 회사에서 해당 광물을 조달받도록 요구받습니다.

공급 회사는 그 공급회사에 해당 광물을 공급하는 공급 회사와 해당 광물의 제련회사 또는 정제회사를 DTS 가 요청하는 경우 정확하게 보고해야 합니다.

공급 회사는 분쟁광물에 대해 도드-프랭크 금융규제개혁법안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규정을 준수해야 합니다.

DTS의 정책을 준수하지 않는 공급 회사는 교정 조치를 받을 것이며, DTS는 추가적인 심사를 할 것입니다.

  • STAY IN THE KNOW

  • I want to receive news about:

  • Terms and conditions